[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중국의 ‘이브(EVE)에너지’가 BMW에 대형 원통형 배터리 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전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 광동성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브에너지는 BMW가 오는 2025년부터 유럽 시장에 출시하게될 새로운 전기차 모델에 탑재할 주요 배터리 공급업체로써 역할을 맡게 될 것이란 예상이다.

BMW의 경쟁사인 테슬라의 경우, 이미 올해부터 4680 타입의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의 2170 원통형 배터리에 비해 생산원가와 기능면에서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EVE에너지도 비슷한 사이즈의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같은 이브의 배터리 공급 계약과 관련, 중국 BMW는 공식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BMW는 9월중 새로운 배터리 관련 소식을 공개할 계획이다. 

로이터는 BMW가 현재 각형 배터리를 채택하고 있는데 향후 대형 원통형 배터리로의 전환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의미를 달았다. 

한편 세계 최대 배터리기업인 중국의 CATL도 2025년부터 BMW에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만 BMW는 이브에너지와 CATL로부터 각각 얼마나 많은 배터리를 조달할 계획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중국 배터리기업들은 올해 3월 헝가리에 원통형 배터리 생산 공장을 짓는 등 현지화를 서두르고 있다. 

최근 미국이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승인하면서 자국에서 일정 규모 이상 공정을 거쳐 생산된 배터리에만 정부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현지화에 대한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중국 기업들이 해외 생산기지 설립 계획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CATL은 최근 100기가와트시 용량을 가진 유럽 최대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메르세데스-벤츠에 납품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브에너지는 지난 2001년 리튬이온배터리 연구원인 류진청이 설립한 회사로 중국의 전기차기업인 쉬펑(Xpeng)을 주요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다만 아직 중국 내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 2.3%로 중소업체로 분류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