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웹소설 불법유통 웹사이트 ‘북토끼’ 형사고소

2022.08.17 19:42:14 / 이나연 lny@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네이버웹툰이 국내 최대 웹소설 불법유통 웹사이트 ‘북토끼’ 운영자들을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네이버웹툰까지 웹소설 불법유통을 막기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네이버웹툰은 경기도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북토끼 운영자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북토끼는 웹소설 불법유통 웹사이트다. 이곳은 웹사이트에 각종 불법도박 사이트와 음란 사이트 배너를 게재해 창작자의 창작물을 광고 수익을 얻는 용도로 활용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도 지난달 29일 같은 혐의로 북토끼 운영자를 형사 고소한 바 있다.

네이버웹툰은 “국내 1위 웹툰, 웹소설 플랫폼으로서 수사에 보다 적극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고소장을 추가로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