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구체 포트폴리오 확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독일 머크가 국내 반도체 소재 기업 메카로 일부를 품는다. 관련 분야 포트폴리오 및 생산능력(캐파) 확장 차원이다.

17일 머크는 메카로의 화학사업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머크 일렉트로닉스 비즈니스 섹터의 ‘레벨업 프로그램’ 일환이다. 머크는 해당 부문에 2021년부터 2025년까지 30억유로(약 4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인수 금액은 총 1억1000만유로(약 1470억원)다. 7500만유로 선불계약금과 3500만유로 조건부 지급금이 합쳐진 금액이다. 올해 4분기 거래가 마무리될 전망으로 규제 승인 및 기타 관례적인 마감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메카로 화학사업 주력은 반도체 전구체다. 전구체는 화학기상증착(CVD), 원자층증착(ALD) 등 공정을 통해 반도체 기판 위 금속 박막과 배선을 형성할 때 사용하는 소재다. 캐패시터에 증착돼 전류 누설과 간섭을 막는다. 머크도 전구체를 생산하지만 메카로와 라인업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메카로는 SK하이닉스가 주요 고객사다. 머크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SK하이닉스를 비롯한 반도체 제조사와 전구체 관련 협업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머크 일렉트로닉스 부문 최고경영자(CEO) 카이 베크만 박사는 “메카로의 화학사업을 인수하면서 머크는 박막 포트폴리오 핵심 세그먼트를 지속 늘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지화 노력을 강화하면서 국내 음성의 최첨단 제조시설과 대전의 연구개발(R&D) 연구소를 확보하게 된다.

메카로 이재정 대표는 “머크는 메카로와 동일한 가치를 공유할 뿐 아니라 고객사와 직원을 위해 비즈니스를 더 높이 성장시킬 수 있는 경제적 규모를 갖춘 파트너” 라고 설명했다.

한편 머크는 2025년까지 6억유로(약 8300억원)를 한국에 투입하기로 했다. 앞서 언급한 30억유로 중 일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