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시코프 조사, 96% 고객이 불필요한 클라우드 지출 겪어

2022.08.17 10:45:34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인프라 자동화 소프트웨어기업 하시코프(HashiCorp)는 2022년 클라우드 전략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멀티 클라우드 인프라 사용이 비즈니스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러한 결과를 달성하기 위해 중앙집중식 클라우드 플랫폼 팀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조사에서는 멀티 클라우드 채택률이 증가했으며, 클라우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공통의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적용한 멀티 클라우드 전략의 이점을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결과를 통해 클라우드 보안과 기술 격차, 파편화(Silo) 된 팀, 일관되지 않은 워크플로우가 멀티 클라우드 운영을 방해하는 가장 공통적인 문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멀티 클라우드는 엔터프라이즈 인프라의 실질적인 표준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이러한 클라우드 채택 전략의 주요 동인은 안정성, 디지털 혁신, 확장성, 보안 및 거버넌스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러나 기업들은 여전히 멀티 클라우드 환경의 운영 복잡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표준화, 모범사례 및 운영정책 개발, 보안의 중앙 집중화 등 다양한 핵심 업무를 담당하는 클라우드 플랫폼 팀이나 CCoE(Cloud Center of Excellence)와 같은 중앙집중식 기능을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편 거의 모든 응답자는 조직에서 불필요한 클라우드 지출이 발생하고 있으며, 4개 기업 중 하나는 계획된 클라우드 연간 지출을 초과했다고 응답했다. 불필요한 클라우드 비용 지출의 요인으로는 유휴 상태이거나 충분히 사용되지 않는 리소스, 과도한 리소스 프로비저닝 및 필요한 기술 부족 또는 수동 컨테이너화 등이 제기되었다. 응답자 중 6% 만이 불필요한 클라우드 지출이 없다고 답했다.  

하시코프의 공동창업자 겸 CTO인 아몬 데드가(Armon Dadgar)는 “멀티 클라우드의 이점을 활용하는 기업들은 지난해보다 거의 두 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대부분의 기업들이 현재 중앙집중식 클라우드 팀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중앙집중식 전문역량을 통해 규모에 맞게 운영을 최적화하고, 클라우드 전략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예상한 것처럼, 기술 부족이 클라우드 도입의 가장 큰 걸림돌로 제기되었으며, 클라우드 플랫폼 팀과 인프라 및 보안 자동화 툴에 대한 필요성이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포레스터 컨설팅(Forrester Consulting)에 의뢰해 북미, 유럽, 중동, 아프리카 및 아태지역의 1039명의 실무자 및 기술 결정권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로 실시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