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떠난 조수용‧여민수 ‘300억원대’ 연봉킹…남궁훈 ‘최저임금’

2022.08.16 19:07:52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카카오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조수용‧여민수 전 대표가 각각 300억원대 상반기 보수를 챙기며 플랫폼업계 연봉킹 자리에 앉았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 덕이다. 반면, 남궁훈 대표는 공시 기준 보수 5억원에도 미치지 못한 보수로, 이름을 올리지도 못했다. 주가 15만원을 달성하기 전까지 법정 최저임금만 받겠다는 선언에서 비롯됐다.

16일 카카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전 공동대표는 올해 상반기 총 361억4700만원을 수령했다.

조수용 전 대표 급여는 3억8500만원, 상여 13억원이다. 퇴직소득은 7억7000만원으로 책정됐다. 조 전 대표 스톡옵션 행사이익은 337억5000만원이다. 행사가 1만7070원인 15만주, 2만116원 30만주를 주가 9만4100원에 팔았다.

여민수 전 공동대표 올 상반기 보수는 총 332억1700만원이다. 급여는 2억5600만원, 상여는 9억원이다. 퇴직소득은 2억3300만원을 받았다. 여 전 대표 스톡옵션 행사이익은 318억2400만원이다. 행사가 1만7070원인 12만5000주, 2만116원 30만주를 주가 9만4100원에 팔아서 챙긴 차액이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6억2600만원을 수령했다. 카카오는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주도한 역할과 카카오공동체 시너지창출에 기여한 이사회 의장 리더십을 고려해 상여 5억원을 지급했다.

남궁훈 대표와 카카오 각자 대표 자리에 앉은 홍은택 대표 상반기 보수는 41억2900만원이다.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9억9700만원을 받았다. 상여는 장기인센티브 보상 계약 체결에 따라 지급됐다. 스톡옵션 행사이익은 8억8100만원으로 나타났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D-英 왕립예술학교, OLED 디지털아트전…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