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프리카에서도 부산엑스포 지지 ‘호소’

2022.08.14 11:28:12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한종희 대표, 남아공·레소토 방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각지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엔 아프리카를 찾았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레소토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지원했다고 14일 밝혔다.

디바이스익스피리언스(DX)부문장 한종희 대표는 11일과 12일(현지시각) 각각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레소토를 찾았다. 현지 사업 점검과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당부를 위해서다.

그는 남아공 이브라힘 파텔 통상산업부장관과 그레이스 날레디 만디사 판도 국제협력부장관을 접견했다. 또 레소토 렛시에 3세 국왕과 마체포 몰리세 라마코에 외교국제관계부장관과 면담했다.

삼성전자는 “한종희 대표가 청소년 대상 창의력 양성 프로그램 ‘삼성 솔브 포 투모로우’와 취업 지원 기술 교육 프로그램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 등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소개했으며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도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남아공 주요 도시 옥외광고로도 부산엑스포를 알리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D-英 왕립예술학교, OLED 디지털아트전…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