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카카오가 집중 호우로 발생한 피해 복구를 위해 총 20억원을 기부했다.

카카오(각자대표 남궁훈, 홍은택)는 수해 복구를 위해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를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부한다고 12일 밝혔다.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도 10억원을 별도로 기부하기로 했다.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 또한 전 국민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호우 피해 긴급 모금함을 열고 이용자에 기부 참여를 독려 중이다.

카카오같이가치는 지난 9일부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호우피해 긴급 모금’ 관련 모금함을 개설했다. 이용자들의 많은 참여 속에 현재까지 약 1억6000만원이 마련됐다. 이번 모금액은 생수, 마스크, 대피소 칸막이 등 구호물품 지원과 함께 피해 이재민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카카오 홍은택 각자대표는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조속한 복구를 통해 이재민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공동체인 카카오뱅크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1억 4276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1억1000만원의 기부금과 임직원이 모금한 금액만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동반기부)를 조성해 3276만원을 모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