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협회, 금융위에 “금융권 진출 막아달라” 요청

2022.08.12 16:09:51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알뜰폰사업자들이 금산분리 완화 이후 본격화될 금융권이 알뜰폰 시잔 진출 허용을 우려, 이에 대한 반대입장을 금융위원회에 전달했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협회)는 지난 10일 금융위원회를 방문해 금융사의 알뜰폰 시장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며 공정경쟁체제를 선구축할 것을 건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협회는 금융위에 "현 상황에선 거대 금융기업이 막강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도매대가 이하의 파격적인 요금제를 출시하고 과도한 경품과 사은품을 지급해 다른 사업자들의 가입자를 유인해도 대항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모든 은행들이 알뜰폰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금산분리규제를 완화하고자 한다면, 알뜰폰사업의 경쟁력 강화 및 공정경쟁제도 보완을 위해 필요한 전기통신사업법 제38조의 개정 등을 통해 불공정한 행위를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 구축을 먼저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협회는 "금융사 외에 다른 알뜰폰사업자들은 알뜰폰 사업에서 발생되는 수익으로 회사를 유지하는 사업자들"이라면서 "초염가 서비스(장기적으로 흑자가 될 수 없는 요금제)를 무기로 하는 금융기관이 진출할 경우, 장기적으로는 알뜰폰을 전업으로 하는 모든 사업자는 알뜰폰 시장에서 퇴출당할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금융기관과 알뜰폰 전업사업자들 간의 공정경쟁을 위한 제도 구축이 필요한 현 상태에서 금융기관들의 알뜰폰 시장 진입을 불허해 달라"고 요청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
  • [르포] 이번엔 잠실…애플스토어 4호점,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