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창사 이래 첫 상반기 흑자…영업이익 3억원

2022.08.11 10:20:34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파수(이하 파수, 대표 조규곤)는 11일 오전 공시를 통해 2022년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파수는 연결 기준으로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한 역대 최대의 매출을 기록하며 창립 이후 처음으로 상반기 흑자를 기록했다.

파수는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37.5억원이 증가한 178.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3억원과 3.7억원을 달성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3억, 39.3억원이 개선된 것으로 역시 역대 최대 규모다. 특히 파수는 하반기에 실적이 집중되는 사업 특성에도 불구하고 2000년 창립 이후 올해 처음으로 상반기에 흑자를 기록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에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파수는 올해도 전반적인 보안 수요의 증가 등으로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보안 위협이 중대한 사회적 문제로 자리잡음에 따라 보안 솔루션 수요의 확대가 지속되고, 공공데이터 활용 확대와 마이데이터 시장 개막, 빅데이터 수요 증가는 개인정보 비식별 솔루션 ‘애널리틱디아이디(AnalyticDID, ADID)’의 매출 증대로 이어졌다. 

또한 문서 가상화 개념을 내세운 파수의 문서 관리 솔루션 ’랩소디(Wrapsody)’와 외부 협업 플랫폼 ‘랩소디 에코(Wrapsody eCo)’ 등의 신규 솔루션과 해외 매출 증가세도 매출 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애플리케이션 보안 자회사인 스패로우의 매출도 지난해 동기 대비 성장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파수는 올해 상반기에도 기존 솔루션의 지속적인 혁신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보안 패키지를 선뵈고 연간 라이선스 모델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나갔다”며, “하반기에도 제로트러스트 보안을 위해 제시한 ‘파수 데이터 보안 플랫폼’ 등을 중심으로 고객의 데이터 관리 및 보안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고객 가치 기반의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