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최초 실시간 TV 채팅 서비스, 배경에는 AWS클라우드

2022.08.11 09:09:55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는 삼성전자가 국내 최초로 동일한 생방송 TV 프로그램을 시청중인 불특정 다수 시청자간의 실시간 TV 채팅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AWS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삼성 라이브 채팅(이하 라이브 채팅)’은 국내 TV 채널에서 방영되는 프로그램을 실시간으로 동시 시청하는 텔레비전 시청자들이 화면 우측에 표시되는 메시지를 통해 상호 교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메시지 주고받기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서비스를 기반으로, 삼성전자는 시청자들이 리모컨만으로도 각 방송 채널에서 방영되는 프로그램에 대한 생각, 반응, 감정을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는, 자연스럽고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개발자 도구, 데이터베이스, 완전 관리형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아우르는 AWS의 폭넓고 깊이 있는 기능을 통해 프로그램 장르에 맞는 추천 문구와 이모티콘 등 라이브 채팅의 대화형 채팅 기능을 국내 TV 시청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최근TV 프로그램과 영화를 보면서 간편하게 대화할 수 있는 채팅 기능에 대한 시청자들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로, 삼성전자는 고객들이 서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TV에 추가해 보다 재미있게 프로그램 시청을 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실시간 소통을 지원하는 AWS의 내장형 서비스인 아마존 차임 SDK(Amazon Chime SDK)를 활용해 메시지 주고 받기 기능을 라이브 채팅에 손쉽게 통합했다. AWS를 기반으로 라이브 채팅 사용자는 TV에서 채팅 인터페이스를 확인하고, 리모컨이나 핸드폰을 통해 메시지를 작성할 수 있으며, 리모컨을 통해 마이크로 음성 메시지를 텍스트로 변환해 채팅을 즐길 수 있다. 

라이브 채팅은 완전 관리형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서비스인 아마존 ECS(Amazon Elastic Container Service)를 활용, 주요 스포츠 경기 또는 인기TV 드라마의 최종회와 같이 대규모 시청자가 몰리는 시간에도 다양한 채널에 걸쳐 수백만 명의 이용자를 수용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확장된다. 삼성전자는 TV 시청 네트워크 전반에 걸친 상호 작용과 장치간의 연결을 통해 국내 시청자들이 채팅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몰입감 있는 TV 시청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플랫폼서비스 오석재 파트장은 “삼성전자는 AWS를 활용해 국내 최초 실시간 TV 채팅 서비스인 라이브 채팅을 수 개월 이내에 출시할 수 있었다”며 “국내 시청자들은 애청 TV 프로그램을 몰입감 있게 시청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원한다. AWS의 민첩성을 바탕으로 삼성전자만의 새로운 시청 경험을 국내 고객에게 확장 제공해, 브랜드 충성도를 향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AWS코리아 함기호 대표는 “삼성전자는 클라우드 기술을 바탕으로 TV 시청 경험을 보다 실감나게 변모시키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AWS를 활용해 최초로 국내 고객들에게 대화형 TV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에도 삼성전자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에 대한 변화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혁신을 신속히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