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만의 기록적 폭우…통신3사, “모니터링·기지국 점검 강화”

2022.08.09 12:54:50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8일부터 9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에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수도권 곳곳이 물에 잠겼으나, 별다른 통신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폭우와 낙뢰로 서울 강남구·서초구 일부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하며 유선 서비스 등이 한때 영향을 받았으나 서비스 중단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각 통신사는 종합 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며 폭우 및 낙뢰 피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프라 업무 관련 현장 구성원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는 상황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까지 기지국 장애가 없으며, 정상적으로 서비스가 제공 중”이라며 “폭우와 낙뢰 영향으로 인한 정전 등으로 일부 중계기 기능 저하가 발생 했으나, 산발적이고 극히 일부에 국한돼 통신 서비스 품질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현재 기능이 저하된 중계기는 점검 및 복구가 진행 중이다.

KT 측은 “낙뢰에 따른 정전 발생해 기지국 장비가 영향을 받는다”며 “정전 시에도 기지국 우회 조치를 통해 통신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폭우, 정전 등에 따른 장애 발생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LG유플러스도 “비상상황에 대비해 모니터링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9일에도 중부지방에 시간당 최대 30∼50㎜의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기상청은 이번 주까지 정체전선 영향으로 중부지방·전북·경북을 중심으로 당분간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예보에 따르면,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서 비가 많이 오는 곳은 10일까지 300㎜ 넘게 쏟아질 수도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D-英 왕립예술학교, OLED 디지털아트전…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