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의 첫 달 탐사궤도선 '다누리'가 5일 오전 9시 40분께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다. 첫 교신은 호주 캔버라의 안테나를 통해 이뤄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 8분 48초께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팔콘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스페이스X는 발사 2분 40초 이후 1, 2단 분리, 3분 13초 이후 페어링 분리가 이뤄졌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발사 40분 25초 이후 팔콘9 발사체 2단에서 다누리가 분리돼 우주 공간에 진입했다.

다누리가 분리된 곳은 지구 표면에서 약 1656㎞ 떨어진 지점으로 이 때부터 탑재컴퓨터의 자동 프로그램이 작동해 태양전지판을 펼치면서 정해진 궤적을 따라 이동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