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위험도가 높은 수입식품 등을 선별하고 집중 관리하는 ‘위험예측 기반 검사‧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구축은 최근 식품 수입량이 꾸준히 증가함과 동시에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도 복잡‧다양해짐에 따라 사전에 위해가 우려되는 제품을 정밀하게 검사함으로써 위해식품의 국내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식약처는 이를 위해 빅데이터 수집‧분석, 수입식품 등 위험예측, 위험예측 기반 검사·관리 시스템으로 구성된 분석 체계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먼저, 국내외 환경, 기상, 유통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입식품 안전관리 관점에서 융합‧연계해 다차원‧인공지능 분석과 시각화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머신러닝‧딥러닝 등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빅데이터를 학습해 고위험 제품이나 선제적 관리가 필요한 해외제조업체를 선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전반적인 단계(현지실사, 통관, 유통)에서 위험예측에 기반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능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식약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21년부터 연구사업을 실시해 식품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을 발굴하여 데이터화했으며, 이 데이터를 학습하여 위험도가 높은 수입식품 등을 선별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달 14일 IT전문 컨설팅 업체와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에 착수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