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클라우드 기반 6G 네트워크 만든다…'주니퍼'와 맞손

2022.08.01 09:35:29 / 강소현 ksh@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LG유플러스는 주니퍼네트웍스와 함께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의 6G IP 유선장비를 실증했다고 1일 밝혔다. 

클라우드 네이티브란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쳐(MSA)로 모듈화하고,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하면 서비스별 요구사항에 따라 자원을 자유롭게 변경·배치할 수 있어 6G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 IP 유선장비를 활용하면 트래픽이 증가할 때 장비의 성능·용량을 확장해 최적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또 네트워크 운영 중에 장애 복구 조치, 애플리케이션 배포 등의 운영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다.

주니퍼네트웍스는 스위치·라우터·보안 분야의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로, 안정적인 고성능 하드웨어에 오픈소스 컨테이너 기반 네트워크 운영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글로벌 통신사업자 및 초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번 실증은 주니퍼네트웍스의 기술과 솔루션으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가 진화하는 방향성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 5월 이미 주니퍼네트웍스와 개방형무선접속망(오픈랜) 핵심 기술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RAN 지능형 컨트롤러(RIC)’ 기술 검증을 마쳤다.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선행개발담당은 "차세대 네트워크 클라우드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트래픽이 증가하거나 장애 시에도 서비스 중단 없이 최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채기병 한국주니퍼네트웍스 지사장은 “주니퍼네트웍스는 이번 실증을 통해 최고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 여정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협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