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첫 달 탐사선 '다누리', 8월 5일로 발사 연기…왜?

2022.07.28 11:12:17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우리나라 첫 달 탐사선(궤도선) ‘다누리’가 오는 8월 5일 발사될 전망이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8월 3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 예정이었던 ‘다누리’의 발사 일정이 이틀 이상 연기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다누리의 발사 용역업체인 미국 스페이스X사는 다누리 발사를 앞두고 팰콘9 발사체에 대한 비행 전 검사계획에 따른 점검 과정에서 추가 작업이 필요한 부분을 발견하고, 이로 인해 발사 일정을 연기한다고 통보해왔다.

현재 스페이스X는 8월 5일 오전 8시8분경(현지시각 기준 8월 4일 저녁 7시8분경)으로 발사 변경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다누리는 모든 발사 준비를 완료하고 미 우주군 기지 내의 조립시험동에서 대기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