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게임, ‘NEW GAME(뉴겜)’에 접속하시겠습니까? [뉴겜]은 게이머를 설레게 할 ‘신작 게임’에 대한 모든 정보를 담습니다. 현재 개발 중이거나 출시를 앞둔 게임, 이제 막 세상에 공개된 신작 게임 소식, 궁금하지 않나요? 그렇다면, <디지털데일리> 뉴겜을 클릭하세요. 숨겨진 보석처럼 반짝이는 신작의 모든 정보, 이제부터 펼치겠습니다.[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넷마블 첫 자체 지식재산(IP) 기반 ‘레볼루션’ 타이틀이자 4번째 레볼루션 작품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오는 28일 국내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은 이 게임을 통해 이용자에게 프리클래스와 무한영웅 변신 시스템을 선보이며 원작을 계승한 게임성은 물론 전략적 전투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모바일과 PC에서 모두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게임으로서 올해 하반기 기대 신작에 이어 넷마블 대표 흥행작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 아바타가 다양한 영웅으로 변신해 전투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용자는 영웅 변신 후 해당 영웅의 고유 스킬 활용 및 무기와 스킬 간 조합 등을 통해 메인 스토리를 이어가며 보스를 물리치거나 다른 이용자와의 경쟁을 펼칠 수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프리클래스·5인덱 ‘눈길’=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플레이하면 모든 이용자는 선택 받은 계승자가 된다. 파괴의 신을 신봉하는 ‘피지스’ 세력을 저지하고 평화를 얻기 위한 모험을 펼치는 스토리다. 먼저 게임 시작 후 아바타 중 한 명을 선택해 각 부위별 커스터마이징을 진행할 수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서는 별도 직업 선택 메뉴가 없다. 장착하는 무기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프리클래스 방식이 적용됐다. 이용자는 프롤로그, 그랑시드, 달빛의 섬 등에서 메인 스토리를 따라가며 굵직한 사건을 다루는 ‘스토리 퀘스트’를 비롯해 다양한 NPC(Non-player character)와 소통하며 미션을 수행할 수 있다.

검·건틀렛·창을 이용하면 근거리 딜러 형태로 전투를 즐길 수 있고, 마법총을 활용할 경우 원거리 딜러의 형태로, 검방패를 활용할 경우 탱커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즉, 전투 상황에 맞게 무기를 교체하며 즐길 수 있는 셈이다. 티저 영상에서도 레이첼이 주 무기로 검이 아닌 마법총을 활용하는 것에서 흥미를 유발한다.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영웅 변신’이다. 이용자는 영웅의 힘을 활용할 수 있는 존재들로 게임을 플레이하며 원하는 타이밍에 다양한 영웅으로 변신할 수 있다. 퀘스트를 클리어할 시 영웅 카드 장착 슬롯은 순차적으로 오픈된다. 총 3종의 영웅 카드 장착이 가능하다. ‘시너지 카드’를 장착할 경우 전투 시 추가적인 스킬 활용이 가능하다.

모든 영웅은 ▲불 ▲물 ▲바람 ▲땅 ▲빛 ▲어둠 등 총 6개의 속성 중 하나를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속성들은 1:1로 속성 시너지 및 카운터 관계를 갖게 된다. 물 속성과 바람 속성은 빙결 시너지를 낼 수 있고, 불 속성과 물 속성은 카운터 관계인 것이 대표적인 예다.

일종의 ‘펫’ 개념인 오토마톤은 메인 스토리를 서포트하고 게임 플레이를 위한 주요 포인트를 안내해주는 역할을 한다. 팁 기능을 통해 성장에 필요한 궁금증을 해결해주기도 한다. 오토마톤을 성장시키면 아바타의 공격력, 방어력, 생명력 등을 높일 수 있다.

◆협동·경쟁 콘텐츠 가득…장비 성장도 중요=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서는 다양한 이용자 간 전투(PvP) 및 몬스터 전투(PvE)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먼저 PvE 콘텐츠는 거대 보스, 영웅 보스, 룬모험, 생도 결투, 영웅 결투 등이 마련됐다. 거대 보스와 영웅보스는 고난도 보스를 제압하는 모드로 1인모드·4인 멀티모드가 지원된다. 거대 보스는 최대 8인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다.

보스를 쉽게 처치하기 위해서는 제압기를 보유한 영웅이 동행하는 것이 좋다. 다만 제압기 보유 영웅이 없더라도, 다른 이용자들과 협력하면 충분히 보스를 클리어할 수 있다. 총 5단계로 구성된 이 콘텐츠는 단계별 공략에 필요한 속성이 달라지는 등 스테이지별 다양한 재미를 제공한다.

룬 모험은 보상으로 획득한 룬코인을 활용해 입장하는 던전이다. 지역마다 다양한 룬 모험 던전이 있고, 이용자는 이곳에서 아바타 성장에 필요한 장비를 얻을 수 있다. 획득한 장비는 조합 시스템을 통해 상위 등급의 아이템으로 제작할 수 있다.

생도 결투는 이용자들이 아바타 상태에서 실시간 대결을 펼치는 PvP 콘텐츠다. 영웅 변신 없이 아바타 상태로만 전투를 펼치기 때문에, 장비 성장에만 집중해 대결을 펼칠 수 있다.

영웅 결투는 각 플레이어의 아바타가 영웅으로 변신해 전투를 벌이는 모드다. 영웅간 속성, 속성 결정 공격 등을 조합하며 보다 전략적인 전투를 즐길 수 있다. 특히 각 결투에서는 논타깃팅 형태로 전투가 펼쳐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조작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MMORPG ‘경쟁’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넘어 협력 중심의 생태계를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길드 기반 대규모 전투 콘텐츠와 다양한 보상도 선보일 예정이다.

◆사유지 ‘넥서스’로 뽐내는 나만의 사냥터=모든 이용자는 넥서스라는 자신만의 사유지를 소유하고 개척할 수 있다. 사유지를 개발하면 개인 항로에 비공정을 파견해 자원 획득도 가능하다. 또한, 이용자는 사유지에 개인 사냥터를 만들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개인 사냥터는 다른 이용자와의 공유를 통해 함께 플레이할 수 있다. 클리어 시 다양한 보상을 획득 가능하다. 개인 사냥터의 가장 큰 특징은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용자들은 사냥터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원하는 속성의 정수를 얻기 위한 반복 모험을 즐길 수 있다. 모험을 통해 얻은 정수는 보유 중인 영웅 성장에 활용 가능하다. 특히 다른 이용자의 사냥터를 방문해 모험을 즐기면 개인 사냥터에서는 얻기 힘든 정수를 획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협력을 통해 보다 빠르게 자원을 획득할 수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