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반도체 제조업체 현장 지원을 약속했다. 

오유경 식품의약품 안전처장은 5일,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의 핵심부품인 반도체 현장에 참관해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자 삼성전자 평택공장에 방문했다. 

이날 오 처장은 현장에서 “과학적 지식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안전을 확보하면서도 적극적인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라며, “기업이 현장에서 겪는 다양한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해, 반도체를 활용한 혁신기술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의 혁명이 가속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바이오 반도체를 이용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스마트 워치 내 디지털 헬스케어기기 앱을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로 승인했다.

향후, 반도체기반 혁신형 의료기기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임상시험 평가 가이드라인을 선제적으로 발간하고, 규제과학 인력도 지속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