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오병훈 이나연 기자] 직방이 대규모 투자 유치를 통해 올해 하반기 삼성SDS 홈 사물인터넷(IoT) 사업 인수를 마무리하고 종합프롭테크 플랫폼으로 도약한다.

직방은 KDB산업은행·IMM인베스트먼트·하나금융투자로부터 총 1000억원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투자는 상환전환우선주(RCPS) 방식으로 진행됐다.

직방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건 지난 2019년 이후 3년만으로, 이번 투자 이후 직방 기업가치는 2조5000억원 규모로 평가됐다.

투자금은 삼성SDS(대표 황정우) 홈 IoT 사업 부문 인수자금과 플랫폼 서비스 사업확장 비용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직방은 지난 1월 삼성SDS 홈 IoT 사업을 인수하기로 하고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직방은 삼성SDS 홈 IoT 사업부문 인수 지원을 위해 최대 600억원 대출 공동주선도 추진 중이다. 올해 하반기 중 인수를 완료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직방 앱에서 운영 중인 모바일 관리사무소, 메타버스 오피스 등과 IoT 연동을 계획하고 있다. 삼성 SDS 하드웨어와 직방 소프트웨어 결합 시너지 효과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직방은 이번 투자 원동력으로 성장성과 잠재력을 꼽았다. 직방 관계자는 “최근 자체 개발을 통해 출시한 가상오피스 플랫폼 ‘Soma’나 삼성SDS 홈 IoT 부문 인수를 통한 스마트홈 비전 등 적극적인 신사업 분야 개척 행보를 투자자들이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직방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한 ‘3D 단지투어’ 서비스를 전국 아파트 단지 99%에 제공하고 있다. 청약 시기에는 입주자모집공고 발표 24시간 내 서비스를 오픈해 아직 지어지지 않은 아파트 일조권과 동·호수별 뷰를 소비자가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직방은 다량의 건축 폐기물이 발생하는 가설 건축물 모델하우스 대신 생생하게 현장을 체험하고 분양 정보를 볼 수 있는 모바일 모델하우스를 선보이는 등 디지털 분양 사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투자 한파 속에 부동산 산업과 주거 환경 혁신을 위한 값진 동력을 얻었다”며 “삼성SDS 홈 IoT 사업부문 인수가 완료되는 올 하반기에는 경쟁력 있는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홈 비전을 위한 시너지를 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에서는 직방 프리IPO(상장 전 투자 유치) 조달규모를 3000억원 수준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대외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 이에 따라 3분의1 수준 투자 유치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

관련해 직방은 “투자 유치가 곧 상장으로 이어질 것이란 시장 전망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부적으로 추진 중인 상장 계획은 따로 없다”고 선을 그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