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분 만에 초고속 완충…중국 스마트폰 업체가 만든 이것

2022.06.30 11:08:06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중국 스마트폰 1위 업체 ‘오포(OPPO)’가 완전 충전까지 10분도 채 걸리지 않는 충전기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중국 유명 IT팁스터(정보유출자) 디지털챗스테이션에 따르면 최근 오포의 한 공장에서 최대 240W(24V-10A) 초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스마트폰 충전기가 시험 생산됐다.

오포는 지난 2월 단 9분 만에 4500mAh 크기 배터리를 완전 충전할 수 있는 이른바 240W ‘SuperVooc’ 충전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충전기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갤럭시S22 시리즈에 탑재된 5000mAh 배터리도 완충에 15분가량이 소요된다.

오포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150W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게이밍 전용 스마트폰을 상용화하기도 했다. 이 제품은 배터리가 50%까지 약 5분 만에 충전된다.

오포는 중국 업체 중에서 초고속 충전 기술이 가장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르면 연내 240W 충전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경우 그러나 스마트폰 발열 등 안전 문제에 대한 기술적 보완을 위해 아직 두 자릿수 충전 출력을 보여주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