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운데 가장 살기 좋은 나라를 평가하는 외신 지표에서 한국이 1위를 달성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공개한 월간 ‘코로나 회복력 순위’(Covid Resilience Ranking)에서 한국은 전달보다 5계단 상승해 1위를 차지했다.

이 회복력 순위는 53개국을 대상으로 1개월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률,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 양성 판정률, 백신 접종률 등을 종합해 집계한다.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2020년 11월부터 매달 회복력 순위를 발표해 왔으며 이번이 마지막 평가다. 한국은 코로나19 시대 지속적인 방역 생활화로 상위권에 들었으며 6월 마지막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한국 다음으로는 아랍에미리트, 아일랜드, 노르웨이, 사우디아라비아가 그 뒤를 이었다. 노르웨이는 3개월 연속 1위였다가 이번에 4위로 떨어졌다. 꼴찌인 53위는 러시아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이 1위를 차지한 배경으로 ‘적극적인 백신접종’과 ‘사회적 신뢰’를 꼽았다.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의 존재를 받아들이고, 가장 취약한 이들에게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했다”며 “마스크 착용과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속적으로 준수하는 등 사회적 신뢰와 결속이라는 무형의 요소도 강하게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인구의 90% 정도가 백신을 접종했으며, 취약 계층에게는 3차·4차 백신 접종을 진행했다. 미국과 영국은 백신을 개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백신을 최초로 보급했지만 각각 36위와 22위를 기록했다. 신뢰부족으로 국민들이 접종을 기피하면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