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도박 '디파이'…"현행 구조, 리먼 브라더스 사태보다 심각"

2022.06.30 10:01:01 / 박세아 seeall@ddaily.co.kr

관련기사
‘코로나 회복력’ 1등 국가는 한국…“적극적 백신접종이 유효”
NFT·디파이에도 납세? 코인베이스 세무 부총괄 '시기상조' 반발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가상자산 시장 규모를 키워왔던 탈중앙화 금융 디파이(De-Fi) 시스템이 거대한 도박과도 같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행 디파이 서비스 구조가 과거 리먼 브라더스 사태 유동성 사태보다 심각하다는 평가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가상자산 대출 업무 등을 하는 현행 디파이 시스템이 거대한 도박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가상자산 대부업체들이 실물 경제에 유동성을 공급하지 않고 동종업계에만 코인을 빌려주는 폐쇄적인 방식으로 영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방식이 2008년 리먼 브라더스 사태 유동성 사태 이상의 심각성을 초래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WSJ은 이날 '디파이 실존적 문제, 오직 자신에게만 돈을 빌려준다'는 제목 기사에서 최근 가상자산 가격 급락으로 유동성 위기에 노출된 디파이 업계 현실을 해부했다.

디파이 위기는 지난 13일 코인 대출업체 셀시우스 자산 인출 동결 사태로 심각성이 고조된 상태다.

또 코인 가격 폭락에 따른 유동성 경색 현상이 대출기관 블록파이와 브로커리지 업체 보이저 디지털로 번졌다. 가상자산거래소 FTX는 최근 두 회사에 7억9000만달러 구제금융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를 두고 카드로 쌓아 올린 집이라고 WSJ은 지적하며, 디파이가 규제받지 않는 그림자 금융 장치를 복제했다고 비유했다.

WSU은 "전통적인 대출 기관은 궁극적으로 집, 공장과 같은 경제적 필수 자산에 자금을 대는 역할을 한다"라며 "기존 금융기관은 실물 경제에 필요한 유동성을 공급하기 때문에 한 기관이 망하더라도 다른 기관이 탄생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파이 영업은 실물 경제가 아니라 코인 채굴과 예치, 거래 등에서만 비롯될 수 있고, 이는 디파이에 실존적 위협"이라며 "디파이는 가상화폐 가격이 상승해야만 존속할 수 있고 그 자체로 하나의 거대한 도박"이라고 언급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