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사, 배터리 소재 개발 및 공급 MOU 체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유럽 시장 진입을 본격화한다. 유럽은 미국 중국과 3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힌다. 고객사 다변화가 이뤄지는 분위기다.

30일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은 영국 브리티시볼트와 배터리 소재 개발 및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브리티시볼트는 현지 최대 배터리 제조사다.

양사는 브리티시볼트 배터리 소재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향후 대규모 공급 계약도 추진하기로 했다. 배터리 소재 유럽 생산을 비롯해 원료와 소재의 원활한 확보를 위한 공급망 구축도 함께한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0월 노르웨이 모로우배터리와 ‘양·음극재 소재 개발 및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현지 파트너사와 사업 협력 및 밸류체인 진입을 통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브리티시볼트는 영국 노섬벌랜드와 캐나다 퀘벡 등에 총 100기가와트시(GWh) 규모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양산체제 구축을 앞두고 포스코케미칼과 손을 잡았다. 현재 애스턴마틴, 로터스 등을 고객사로 확보한 상태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친환경 배터리 기업 브리티시볼트와 안정적인 공급망을 보유한 포스코케미칼의 협력은 양사 경쟁력을 한층 높일 것”이라며 “고성능 제품 개발과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랄 나자리 브리티시볼트 최고경영자(CEO)는 “포스코케미칼과 협력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브리티시볼트는 이번 협약으로 고객 요구에 맞춰 배터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북미,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에서 생산능력을 지속 확대 중이다. 미국 GM과 합작사 얼티엄캠은 2024년까지 캐나다 퀘벡주에 연산 3만톤 규모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준공할 계획이다. 코발트 분야 세계 1위 업체 중국 화유코발트와의 합작사를 통해 2023년부터 연간 3만5000톤 규모 하이니켈 양극재를 중국에서 생산하기도 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