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kg 용량…출고가 119만9000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전자동 세탁기도 대용량 추세를 이끈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는 ‘그랑데 통버블’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용량은 25킬로그램(kg)이다. 국내 최대다.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세탁물 위로 물을 쏘는 ‘제트샷’을 적용했다. 제트샷이 없는 제품에 비해 물과 전력소비량을 줄였다. 세제를 거품으로 만들어 분사하는 ‘버블폭포’를 채용했다. 삼성전자 시험 결과 세제를 녹인 물보다 2.5배 흡수가 빠르다. 섭씨 60도(℃) 살균세탁 코스도 갖췄다. 유해세균을 99.9% 살균한다. 듀얼 다이렉트드라이브(DD) 모터를 내장했다. 모터는 평생보증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대용량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목소리를 반영해 드럼 세탁기와 건조기에 이어 전자동 세탁기까지 국내 최대 용량인 25kg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대용량 트렌드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 보다 편리한 의류 케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