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5년부터 7년 동안 공급 MOU 체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소재 업체와 배터리 원료 수급을 위해 손을 잡았다.

LG에너지솔루션(대표 권영수)은 미국 컴파스미네랄과 ‘탄산·수산화리튬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탄산·수산화리튬은 배터리 양극재 원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컴파스미네랄로부터 2025년부터 7년 동안 생산량 약 40%를 납품 받기로 했다. 구체적 수량은 추후 결정 예정이다. 이 회사는 미국 유타주 그레이트솔트 호수에서 리튬을 생산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김동수 전무는 “이번 MOU를 통해 북미 배터리 공장의 안정적인 친환경 원재료 공급망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 체계를 갖추는 것이 배터리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만큼 앞으로 이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