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테슬라가 대대적인 인원 감축을 실행에 옮겼다. 

2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최근 캘리포니아 샌머테이오 사무실을 폐쇄, 이곳에서 근무하던 약 350명 중 200명 상당을 해고했다. 

앞서 머스크는 "정해진 급여를 받는 정규직 근로자의 10%를 해고하는 대신 시간제 근로자 수를 늘리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다만 이번에 해고된 사람들의 상당수는 시간제 근로자들인 것으로 밝혀져 또 한번 논란이 예상된다. 

샌머테이오 사무실은 '오토 파일럿' 운전자 지원 기능과 관련된 고객 차량 데이터 평가와 데이터 라벨링 등의 업무를 담당해왔다. 

IT매체 테크크런치는 이곳에 근무했던 직원들 대부분은 테슬라의 알고리즘이 물체를 제대로 식별하는지 여부를 판단하는 저숙련 저임금 직종에 종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켓워치는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인용, 테슬라가 최근 몇 주 또는 몇 달 전에 업무를 시작한 신입사원을 해고했으며 입사 예정자들 중 일부에 대한 채용 제의까지 철회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해고되지 않은 남은 직원들은 최근 인근의 다른 사무실로 배치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