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인플레이션 여파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신공장 증설 계획을 수정한다. 고물가 및 고환율 영향으로 투자비가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다. 올해 2분기 착공하려던 원통형 배터리 공장이 대상이다.

29일 LG에너지솔루션은 “경제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시점과 규모, 내역 등을 면밀하게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1조7000억원을 들여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자체 원통형 배터리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생산능력(캐파)은 11기가와트시(GWh), 가동 시점은 2024년 하반기였다. 이번 결정으로 일정 지연이 불가피해졌다.

업계에서는 최근 물가 상승 등 영향으로 투입 비용이 2조원대 중반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투자 백지화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지난 4월 퀸크릭에 축구장 370개 규모(약 263만㎡) 부지를 확보한 만큼 공장 설립은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종 결정까지는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원통형 배터리는 전기차와 전동 공구 등에 쓰인다. 현지에서는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연이어 원통형을 채택하면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LG에너지솔루션이 단독 공장을 추가하려는 이유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