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4 출시 준비…中 폭스콘 인력 충원

2022.06.28 16:14:36 / 백승은 bse1123@ddaily.co.kr

관련기사

- 퇴직자 재입사·인턴 채용 진행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아이폰 최대 생산업체 폭스콘이 중국 최대 공장 인력 충원에 나섰다. 하반기 출시를 앞둔 애플의 ‘아이폰14 시리즈’ 생산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28일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 위치한 폭스콘 정저우 공장은 퇴직자 재입사 캠페인 및 인턴 충원에 나섰다.

퇴직자 재입사 캠페인은 지난 2019년~2021년 사이 퇴직한 폭스콘 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재입사 시 5400위안(약 103만원)을 지급한다. 인턴 채용도 진행한다. 폭스콘 직원이 인턴을 추천할 경우 6000위안(약 115만원)을 장려금으로 제공한다.

폭스콘 정저우 공장은 중국에 위치한 폭스콘 공장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생산라인은 90여개, 근무 인력은 약35만명이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아이폰은 하루 평균 50만대다.

일반적으로 폭스콘은 그 해 9월 출시되는 애플의 플래그십 아이폰을 생산하기 위해 6월 중순에서 7월 사이 대규모 채용을 연다. 올해는 이례적으로 5월 초 한 차례 대규모 채용을 실시했다.

애플은 이번 아이폰14 시리즈의 재고를 사전에 비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만 유나이티드데일리뉴스(UDN)는 올해 아이폰14 시리즈 재고 비축분이 전작보다 3000만대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