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코로나19 사태에도 선전하며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에서 5년 만에 6위에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291억달러(한화 37조3644억원)의 완성차 대상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2017년부터 5년간 유럽과 북미, 그리고 일본 업체들에 이어 업계 순위 7위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전동화와 핵심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가 급격하게 늘어나며 올해 한 계단 상승했다. 특히 2011년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12년 연속 10대 부품사에 선정됐다.

글로벌 10대 부품사는 1위 보쉬, 2위 덴소, 3위 ZF, 4위 마그나, 5위 아이신 등이다. 이들은 전년과 순위가 동일했다. 프랑스 포레시아 와 독일 헬라가 합병한 포비아가 현대모비스 뒤를 이어 7위에 올랐다. 전년도 6위였던 독일 콘티넨탈은 두 계단 하락해 8위를 기록했다.

한편 10대 부품사에는 5개의 유럽 업체가, 북미와 일본 업체는 각각 2개씩 이름을 올렸으며, 국내 업체로는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