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매각, 현재진행형…쌍용차, "KG그룹 인수확정 아냐"

2022.06.28 11:07:22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 KG그룹 인수 가능성 여전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쌍용차 인수전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KG그룹이 쌍용차 인수를 확정했다는 소문에 양사가 모두 부인했다.

28일 쌍용차는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 관련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우선 매수권 행사 여부에 대해 KG그룹이 매각 주간사나 쌍용차에 의사 타진을 해온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전날 한 매체에서는 KG그룹이 4000억원대 금액으로 쌍용차를 최종 인수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KG그룹과 쌍용차가 반박한 것이다.

현재 쌍용차 매각은 EY한영이 주간하고 있다. 앞서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에 나섰으나 인수대금 2743억원을 기간 내 납부하지 못하면서 무산됐다.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약을 해제한 후 KG그릅 컨소시엄을 조건부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

쌍용차와 EY한영은 쌍방울그룹 인수제안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쌍방울그룹이 KG그룹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서울회생법원 허가를 거쳐 KG그룹이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다. 반대 경우에도 KG그룹이 더 좋은 조건을 다시 제시해 우선 매수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 업계에서는 KG그룹이 승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KG그룹은 인수 확정 시 이달 말 본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8월까지 회생계획안을 마련해 법원 인가를 받아야 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