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플랫폼정부위' 내달 1일 발족…“맞춤형 행정 서비스 제공”

2022.06.28 10:52:20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공약이었던 '디지털플랫폼정부' 실현을 위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가 내달 1일 발족한다. 

디지털플랫폼정부는 모든 데이터가 연결되는 디지털 플랫폼 위에서 국민, 기업, 정부가 함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정부를 의미한다. 110대 국정과제 중 11번 과제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행안부)는 국무회의 의결을 통해 7월 1일부터 대통령 소속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대국민 선제적‧맞춤형 서비스 제공,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 구현, 국민‧기업‧정부 협력을 통한 혁신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한다. 

위원회는 3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민간의 참여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하고 정부위원으로는 기획재정부장관, 과기정통부 장관, 행안부장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포함된다.

아울러 분야별 분과 및 자문단을 구성해 디지털플랫폼정부 구현 과정에서 전문성을 확보해나갈 예정이다. 위원회는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성공적 구현을 위해 ‘편안한 국민, 혁신하는 기업, 과학적인 정부’를 목표로 ‘5대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5대 중점추진과제로는 ▲혁신적인 선도 프로젝트 추진 기관 간 정보 공유 확대 등을 통한 선제적 서비스 제공 ▲AI·데이터 기반의 정책 의사결정 지원체계 구축, 정부의 일하는 방식 혁신, 민관 협업 활성화 민관 혁신 생태계 조성 활용과 보안을 제고할 수 있는 새로운 보안체계 구축 등이다.

특히 디지털플랫폼정부 구현을 통해 향후 국민은 몰라서 정부 혜택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알아서 챙겨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받고, 신청과정에서 한 곳에 한 번만 관련 서류를 제출하는 등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기업은 정부가 개방한 데이터와 인프라를 통해 혁신적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정부는 AI·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의사결정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플랫폼정부는 정부 운영방식의 근본적 변화를 의미하며, 향후 10년, 20년을 감당할 새로운 정부시스템을 만드는 과업”이며 “과기정통부는 혁신기술과 산업을 담당하는 부처로서 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공공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디지털플랫폼정부 인프라와 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혁신하는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그간 축적되어온 디지털 정부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위원회와 함께 데이터에 기반한 행정을 통해 정부내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대국민 공공서비스를 개인맞춤형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
  • [르포] 이번엔 잠실…애플스토어 4호점, 차…
  • LG전자,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