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중국의 CATL, 닝더스다이가 1회 충전 시 1000㎞(킬로미터)를 갈 수 있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해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23일(현지시각) 발표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CTP3.0 기린(麒麟)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를 255Wh/㎏까지 끌어올렸으며 1회 충전에 1000㎞ 주행을 거뜬히 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CATL은 자사의 차세대 배터리가 테슬라가 세계 주요 배터리사와 협력해 개발 중인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4680시리즈보다 13% 더 많은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주력으로 하는 CTAL의 제품은 가격 경쟁력에서 강점이 있었지만 에너지 밀도가 낮아 주로 보급형 전기차에 많이 채택됐다. 

그러나 CATL은 최근 니켈·코발트·망간(NCM)을 양극재로 쓰는 배터리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면서 기술력이 요구되는 고성능의 배터리 양산으로 전략을 바꾸고 있다는 평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