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태계 구축사업 본격화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가 차세대 제품 준비에 나선다. 중국 추격을 따돌리고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다.

23일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협회장 정호영)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전담하는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및 생태계 구축사업’ 예비타당성 기획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올해 6월부터 내년 3월까지 9개월간 추진된다. 사업 결과물로 도출되는 연구기획사업 보고서에 대한 산업 전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오는 2023년 예타 조사 대상 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무기발광 디스플레이는 마이크로LED, 나노급LED, 퀀텀닷(QD) 등 무기 소재 기반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특성을 뛰어넘는 패널로 꼽히며 0.3인치부터 300인치까지 적용할 수 있다는 특징도 있다.

이날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관계자를 비롯한 산학연 소속 핵심 전문가 19명은 총괄기획위원회 킥오프 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글로벌 시장 정체와 경쟁국 추격으로 전례 없는 위기를 맞고 있는 한국디스플레이산업이 글로벌 1위 수성을 위해 기술 혁신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개발은 같은 맥락이다.

해당 시장에서는 LED 광원 최대 생산국인 중국과 대만 등이 다소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 다만 생산성이 확보되지 않은데다 잉크젯 기술 등이 미비해 국내 업체가 추격 가능한 수준으로 분석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무기발광 원천 소재‧부품부터 제조‧공정, 혁신 제품에 이르기까지 세계 최초 대량 생산을 위한 기술 확보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독자적인 공급망을 국내 패널 기업과 산업 공동으로 구축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개발은 디스플레이 산업의 재발명이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획을 통해 기존 시장과 기술을 뛰어넘는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고 K-디스플레이 산업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선순환적 공급망 체계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