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최소 0.56㎛ 크기 화소 ‘아이소셀 HP3’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2억화소 스마트폰 카메라 대중화 길이 열렸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는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을 연내 양산한다고 23일 밝혔다.

업계 최소 0.56마이크로미터(㎛) 크기 픽셀 2억개를 탑재했다. 1/1.4인치 규격이다. 카메라 모듈 크기를 기존 대비 최대 20% 줄일 수 있다.

2억개 화소 전체를 활용하는 위상차 자동 초점(AF) ‘슈퍼 QPD(Quad Phase Detection)’를 적용했다. AF 속도를 개선했다. 초고화질(UHD) 영상 촬영 성능도 향상했다. 4K 영상은 초당 120프레임 8K 영상은 초당 30프레임으로 찍을 수 있다.

조도 차이가 클 경우에는 노출 시간이 다른 3장을 합성해 화질을 높이는 ‘스태거드 고명암비(HDR)’ 기능을 갖췄다. ‘스마트 감도(ISO) 프로’는 저감도 중감도 고감도 이미지를 합성해 어두운 장면을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는 기능이다.

14비트(bit)를 지원해 이전 제품 대비 색 표현력을 64배 확대했다. 조도 조건에 따라 4개 또는 16개 인접 픽셀을 1개 픽셀처럼 쓰는 ‘테트라 스퀘어드 픽셀’을 내장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 임준서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2019년 업계 최초로 1억화소 이미지센서 시대를 열었고 지난해 2억화소 이미지센서도 최초로 출시하는 등 초소형 픽셀 기술력을 통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업계 최소 픽셀 크기의 HP3 신제품을 통해 사용자 경험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