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가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고 언급했다. 새로운 테라 생태계 복원에 대한 자신감도 함께 내비쳤다. 

22일(현지시간) 권 대표는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녈(WSJ) 인터뷰에서 "나는 테라USD(UST) 가능성을 믿었기 떄문에 자신감있게 베팅했고, 발언했다"라며 "이런 베팅에서 졌지만, 내 행동은 말과 100% 부합했다.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또 자신도 최근 사태로 자산 대부분을 잃었다고 전했다. 권 대표는 올해 초 코인 시가총액 6위에 달했던 루나(LUNC)) 코인 가격이 100달러 근접했을 당시 평가액 기준 30대 억만장자 대열에 오른 바 있다.

또 그는 지난해 한 경제학자가 UST 실패 가능성을 지적하자 "나는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라고 답변한 것과 관련해 "일부 발언들에 대해 후회한다"는 심경을 밝혔다.

권 대표는 "최근 일들로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 "영향을 받은 모든 가족들이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돌보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또 테라 2.0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테라 블록체인을 예전보다 더 강력하게 재건하기 위한 능력에 확신을 보이는 모습이다.

UST 폭락 이후 권 대표 소재는 일반에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편 테라폼랩스 측이 루나 가격 방어를 위해 보유하고 있던 30억달러(약 3조8550억원) 이상 비트코인(BTC) 행방 관련 의혹이 여전하다. 앞서 테라폼랩스는 보유했던 BTC는 모두 팔았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 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권 대표의 사기 혐의 성립 조건인 '의도적 기망'에 초점을 맞추고 테라 전직 직원들을 소환해 수사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