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박대준 쿠팡 대표가 자율규제 기회를 잘 살려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박 대표는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디지털 플랫폼 업계 간담회'가 진행된 이후 기자와 만나 "지금 정부 방향성이 자율규제인 만큼 (플랫폼 사업자들에게) 좋은 기회"라는 의견이 오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된 플랫폼 부작용들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자율규제체계 수립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그간 플랫폼에 대해 오해도 많고 이런저런 말들이 많았다"며 "자율규제에 대한 노력을 기회로 잘 살려,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 참여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대표는 물가 상승·식자재값 인상으로 인한 배달앱 영향에 대해선 “물가 상승과 관련해 영향 받지 않는 산업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디지털플랫폼 업계 간담회에는 국내 양대 정보기술(IT)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 외에 신흥 커머스 플랫폼으로 급성장한 쿠팡과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당근마켓 대표가 함께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국민 일상생활에 깊이 파고든 플랫폼 기업 책임을 제고하고, 자율규제 등 디지털플랫폼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일각에서 플랫폼 기업 알고리즘 문제 등을 지적하고 있는 만큼, 플랫폼 분야 내 주요 부작용 중 데이터·인공지능(AI) 등 분야에 대해 민관이 합동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자발적으로 노력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만큼, 적극 협력해 좋은 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당근마켓 김재현 공동대표는 “당근마켓은 자율규제를 통해 개인 간 거래라는 새로운 산업 환경에 부합하는 기준과 질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