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WHO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질병관리청이 원숭이두창 국내 첫 의심사례 2건이 발생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한 명은 독일에서 입국한 내국인, 한 명은 외국인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보고된 시점은 지난 21일 오후다.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 임상증상을 보이는 2명이 원숭이두창 ‘의사환자’로 신고됐다.

의사환자란 임상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을 고려해, 원숭이두창이 의심되나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에 부합하는 검사결과가 없는 사람을 뜻한다.

첫 번째 의사환자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이다. 지난 19일부터 인후통,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함께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이 발생했으며,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21일 오전 부산 소재 병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내원했다.

이 병원은 이 환자를 21일 오후 4시, 원숭이두창 의심사례로 신고했다. 이 환자는 현재 동병원 격리병상에서 치료 중이다.

두 번째 의사환자는 독일에서 21일 오후 4시경 귀국한 내국인이다.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을 호소했다. 입국 당시에는 미열(37.0℃),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청에 의심 신고했다. 이후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으며, 공항 격리시설에서 대기하다 인천의료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됐다. 질병청은 두 환자에 대해 현재 검사 및 조사를 면밀하게 진행 중이다.

질병청은 “현재 원숭이두창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히 브리핑을 개최해 조치 및 대응계획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은 지난달 7일 영국에서 발병 보고가 있은 뒤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바이러스가 포함된 미세 에어로졸을 통한 공기 전파는 흔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국내 첫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신고된 것에 대해 항바이러스제를 조속히 도입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 백신이나 치료제 경우 코로나19 수준으로 쓰일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고 전망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