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권의 클라우드 전환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티맥스 그룹이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전략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소개했다. 전통적으로 코어뱅킹은 물론 정보계, 채널 등 금융권 IT시스템 전반에서 경험을 쌓아온 티맥스는 클라우드 시대에도 금융사의 IT과제를 수행하는 동반자로서 역할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21일 <디지털데일리> 웨비나플랫폼 ‘DD튜브’에서 ‘금융 기업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성공적인 클라우드 전환 전략’을 주제로 티맥스그룹과 인텔코리아가 금융IT 시스템 구축 시 고객사들이 직면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소개했다.

‘금융권 IT 인프라의 세대 교체와 전망’을 주제로 발표한 티맥스클라우드 남민웅 대표는 “복잡한 금융 업무에서 레거시 시스템 관점의 페인 포인트와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향성이 중요하다”며 “금융 시스템은 강력한 보안이 요구되고 데이터의 높은 정합성이 요구된다. 또한 대용량 트랜잭션이 발생되기 때문에 안정성과 고성능이 담보되어야 하는데 그러면서도 애플리케이션이 어느 산업군보다도 복잡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남 대표는 “클라우드와 같은 새로운 플랫폼을 금융사가 적용하려면 보안 요건 강화와 클라우드 인프라 기반의 데이터 정합성을 유지해야 한다. 또한 확장성, 고가용성, 성능을 고려한 새로운 아키텍처를 검증해야 하고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정의 그리고 거버넌스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결국 이러한 문제들은 인프라와 플랫폼의 혁신으로 극복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남 대표의 말이다. 

남 대표는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실현하기 위한 기술 검토 및 금융권 거버넌스 적용을 위한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하드웨어, OS,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레이어로 대변되는 레거시 시스템을 여러 클라우드 시스템들로 나누어서 효율적으로 통합 매니지먼트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표준 기술 기반의 금융 시스템을 설계하고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활용하여 데브옵스 표준화 체계를 수립해야 한다. 무엇보다 미션 크리티컬한 금융 업무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방법론을 수립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티맥스 클라우드 김현우 상무는 이어 이를 지원하기 위한 티맥스클라우드의 전략을 소개했다. 

김현우 상무는 “티맥스의 슈퍼 ITAM은 ‘Super Information Technology All Management’의 약자로 IT시스템을 유지 보수 및 운영 개발하는데 필요로 하는 모든 기술 스택을 포함, 지원하는 아키텍처”라며 “인프라 관점에서는 보안부터 실제 운영에 관련된 필요한 기술들, 그리고 개발자 관점에서는 기획부터 릴리즈까지 라이프 사이클을 지원하는 스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파일을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데이터를 idbms에 저장해 IT 개발부터 운영에 필요로 차별화된 아키텍처를 지원한다. 엔드 투 엔드 매니지먼트 그리고 보안에 특화된 아키텍처를 제공하며 스스로 매니지먼트 할 수 있는 환경과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무엇보다 클라우드로 이전하기 위한 쉬운 서비스를 포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티맥스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서비스는 크게 애플리케이션 마이그레이션 서비스와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서비스 두 개로 나뉜다. 애플리케이션 마이그레이션 서비스는 고객의 애플리케이션을 그대로 ‘티맥스 슈퍼 깃’에 저장할 수 있고 이에 해당되는 소스 코드 분석을 통해 클라우드 소스로 자동 변환과 실제 런타임의 인스턴스 생산을 통한 마이그레이션이 가능하다. 

데이터 마이그레이션도 클라우드 DB에서 DB 생성과 이전 레거시 데이터를 실제 클라우드 DB로 마이그레이션 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 

이어 티맥스 티베로 조연철 팀장은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티베로를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소개했다.

티맥스의 티베로는 자사 클라우드인 티맥스 클라우드와 글로벌 CSP인 AWS를 포함해 다양한 CSP에서 등록, 서비스 중이다. 그는 “단일 싱글 구성은 대부분의 CSP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AWS에서는 티베로 액티브 클러스터(TAC)와 같은 이중화 서비스를 등록, 판매하고 있으며 KT에서도 곧 상품 출시 예정”이라고 밝혔다. 

TAC는 공유 디스크 기반의 액티브 클러스터 기술로 모든 디비 노드가 액티브 상태로 운영되며 한쪽 노드 장애 시에 디비 클러스터에 의해 노드 간 자동 페이 로버를 통해 최고의 고가용성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조연철 팀장은 “자원의 공유와 가상화가 기본인 일반적인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TAC를 구현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일부 CSP에서는 티베로와 수많은 협의와 테스트를 통해 TAC구성에 필요한 인프라를 제공했으며 티베로도 소프트웨어적으로 필요한 기술들을 개발해 TAC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환경을 구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티베로비아이(TiberoBI) 김선영 상무는 금융권 분석 플랫폼을 위한 가상화 도입 전략과 사례를 소개했다. 

금융권에서도 데이터 분석이 경쟁력을 가늠하는 필수요소로 자리잡고 있지만 데이터 분석을 위해 소요되는 시간 중 80% 이상의 시간이 데이터를 이관, 저장, 검증, 변경을 위한 전 처리에 소요되고 있다. 또, 데이터 정합성을 위한 이기종 DBMS에 대한 검증과 원천 데이터에 대한 권한과 자원 이슈도 금융사의 골치를 썩게 하는 부분이다. 

김선영 상무는 “이러한 많은 문제를 데이터 가상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이기종 DBMS와 빅 데이터 처리를 위한 비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 ‘NoSQL’을 데이터 위치에 관계없이 논리적으로 통합해 각 담당자들이 목적과 권한에 맞게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티맥스BI에서는 데이터 가상화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하이퍼 데이터’를 개발, 제공하고 있다. 티베로, 오라클 사이베이스, 그린플럼 등 DBMS와 반정형 제이슨, xml, 비정형인 이미지, 동영상, 센서 데이터와 같은 실시간 데이터도 수집해 통합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인텔 코리아 이인구 전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위한 인텔 제온과 사용 사례’를 소개했다. 이 전무는 “인텔은 엣지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데이터센터로 이동하거나 또는 데이터센터 간에 빠른 데이터 전송을 위해 이더넷과 실리콘 포토닉스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데이터 센터에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더 빠르게 액세스 할 수 있도록 옵테인 메모리를 제공한다. 특히 데이터 분석은 엣지와 데이터센터 등 다양한 형태로 이뤄지기 때문에 ‘아톰’과 ‘제온’CPU를 비롯해 GPU 등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는 “클라우드에서 최적의 효과를 달성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인텔은 클라우드 최적화, 워크로드 튜닝, 그리고 개발자를 위한 ‘ONE api’ 툴킷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