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쌍방울그룹 정보기술(IT) 기업인 디모아는 통합 녹음, 보이스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더버(Dubber)와 국내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디모아는 마이크로소프트(MS), 어도비, 유니티 등 제품을 공급하는 IT 기업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더버의 솔루션 일체를 국내에 공급한다.

더버는 세계적인 통합 통화 녹음 및 보이스 AI 솔루션 기업이다. 2011년 멜버른에서 설립됐다. 전 세계 170개 이상의 통신사 및 기업과 협업하고 있다.

북미, 유럽 및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더버의 솔루션은 용량 제한이 없는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된다. 녹음된 데이터를 머신러닝에 기반해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수요사의 업무 상황에 따라 여러 에디션을 선택할 수 있다.

디모아는 이번 총판 계약을 통해 더버의 솔루션을 MS 팀즈, 줌(Zoom) 등 기존 서비스와 결합한다는 계획이다. 효율성과 생산성 영역에서 보다 나은 사용자 경험을 고객에 제공한다는 목표다.

디모아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더버의 검증된 노하우와 기술을 서비스 업종을 위시한 국내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키는 사용자 친화적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