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로 세로 화면 회전 가능…출고가 109만9000원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지난해 2030세대를 중심으로 LG전자의 ‘스탠바이미’가 화제를 모았다. 그간 TV는 대부분 거실에 자리를 잡았다면 스탠바이미는 하단에 바퀴가 달려 거실뿐만 아니라 방까지 집안 곳곳을 횡단할 수 있다. 또 가로나 세로로 화면을 전환할 수도 있다는 특징이 있다.

올 3월 주연테크는 스탠바이미와 같은 개념의 제품을 출시했다. 스탠바이미가 이동식 TV라면 캐리미는 크기를 키운 태블릿이다.

◆20인치대 대화면…최대 5시간 30분 시청=
일반적으로 태블릿은 스마트폰과 PC처럼 하나의 제품을 단독으로 사용하는 것보다는 부차적인 목적으로 이용한다. 이동하는 도중 영상 편집 등 업무를 보거나 동영상을 시청하는 용도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

캐리미는 영상 시청의 기능을 극대화한듯한 태블릿이다. 태블릿은 10인치대가 일반적이지만 캐리미는 27인치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기둥에 자리한 버튼을 누르면 전원이 켜진다. 전원을 끌 때도 버튼을 한 번 누르면 된다. 기둥 버튼 아래에 있는 작은 화면을 통해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바퀴가 달려 식사를 할 때는 식탁 위로, 쉴 때는 침대 곁으로 가져가 시청할 수 있다. 영상이나 장소에 따라 화면을 가로나 세로로 바꿔 가며 이용 가능하다.

게임 플레이는 ‘갸우뚱’…최대 5시간 30분 재생 가능=캐리미의 최대 주사율은 75헤르츠(㎐)다. 주사율이란 1초간 화면에 나타나는 정지 이미지 수를 뜻한다. 1초 동안 최대 75장을 표현할 수 있는 셈이다.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할 때 75㎐는 큰 불편함 없이 감상할 수 있는 정도다. 다만 게임을 할 때는 다소 화면이 부드럽지 않다고 느낄 수 있다.


사용하던 중 발견한 단점은 화면 터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부분이다. 처음 제품 전원을 켰을 때부터 한두 번씩 애플리케이션(앱)이 눌리지 않아 껐다 켜야 했다. 앞서 말했던 것과 같이 빠른 동작을 필요로 하는 게임 작동은 다소 어려울 수 있다. 이 부분을 제외하고는 몇 시간을 연달아 넷플릭스나 유튜브를 시청해도 버벅이거나 렉이 걸린 적은 없었다.

배터리는 7만2000밀리암페어시(mAh)다. 최대 5시간 30분까지 사용 가능하다. 휴일에 하루 종일 ‘빈지 워칭’을 하다 보면 다소 짧다고 느낄 수도 있다.

캐리미의 출고가는 109만9000원이다. 태블릿 이용자가 가장 많이 구매하는 가격대는 60~80만원대다. 캐리미를 태블릿으로 분류했을 경우 다소 고가에 해당하는 셈이다. 그렇지만 캐리미를 모니터나 TV로 분류하면 저렴한 편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