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훈 홍보총괄 상임고문(좌)와 박요한 ESG경영실장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개인정보 유출과 과도한 반품비 논란 등으로 소비자 신뢰를 잃은 발란이 대외소통 강화에 나섰다. 언론·고객과 관계 개선을 위해 홍보조직을 새롭게 꾸리고 기업 사회적 책임을 담당할 전문조직을 신설했다.

16일 발란은 윤경훈 전 LG CNS·이랜드그룹 홍보총괄 임원을 발란 홍보총괄 상임고문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윤 고문은 현재 홍보대행사 피알인 대표로 일하고 있다. 급속히 성장하는 발란 홍보기획 및 대내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발란 측은 “기존 홍보 담당 직원들이 일신상 이유로 떠나며 공백이 생겼고 그 기간 언론과 소통하지 못하며 오해가 많이 발생했다”며 “언론과 대관 등 전체적인 대외소통에 대해 최형록 대표가 중요성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발란은 최근에만 가격인상 ‘꼼수’ 의혹을 산 ‘네고왕 사태’부터 개인정보유출, 과도한 반품비와 가품 판매까지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수차례 소비자 신뢰도에 타격을 입으며 시리즈C 투자유치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발란은 이같은 분위기를 바꾸고자 경영쇄신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윤경훈 고문은 LG유플러스와 LG CNS 등 LG그룹에서 홍보팀장, 홍보·대외업무 임원을 역임했다. 2012년부턴 이랜드그룹 커뮤니케이션 총괄 임원을 지냈다. 윤 고문이 유통과 IT분야를 모두 경험해봤기 때문에 발란이 앞으로 성장하는 데 제격이라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윤 고문은 그간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발란에 홍보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ESG 경영실장과 대내외 소통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발란은 대표이사 직속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담조직을 신설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박요한 고객경험 총괄을 ESG 경영실장으로 내부 발탁했다. 박 실장은 “최근 발란이 겪은 문제들은 기업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있다”며 “급성장하며 발견한 문제들을 진정성 있게 해결해야 하는 타이밍이 지금이며, 그런 신호를 시장이 줬다고 받아들인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