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싸이월드가 선물가게 문을 연 후, 하루 도토리 판매량이 5000만원을 돌파했다. 과거 ‘도토리 열풍’을 이어갈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 기로점에 서있다.

1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현재 싸이월드 휴면해제로 미니홈피가 복원된 기존 회원은 650만명을 돌파했다. 신규회원 포함 700만명 이상 회원들 미니홈피가 생겼다.

싸이월드제트는 “9일 선물가게가 문을 열고 하루 도토리 판매량이 5000만원을 돌파했다”며 “싸이월드 전성기엔 아직 미치지 못하지만, 7월까지 고도화가 계속되고 고객 친밀도를 높이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싸이월드는 다섯 차례 연기 끝에 지난 4월2일 서비스를 개시했다. 문을 연 첫달 싸이월드가 다날에 지급한 실명인증수수료는 약 3억9000만원이다. 5월 다날에 지급할 실명인증수수료는 약 2억원이다. 이는 꾸준한 휴면해제가 계속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지표라는 설명이다.
휴면해제가 늘면서 네트워크 비용이 크게 증가했다. 지난 5월 한달간 싸이월드 네트워크 비용은 13억원에 달한다. 과거 속도 지연 및 잦은 오류를 해결하기 위해 싸이월드는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구축했다. 기가급 인터넷망과 사용자 트래픽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한 백업 이중화 비용도 증가했다.

싸이월드제트 측은 “휴면해제 증가는 일촌 복원과 ‘파도타기’를 이용한 새로운 사람과 연결이 이어지고 있다”며 “미니홈피에 방문해 글을 남기는 문화가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