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적립식, 묶음 구매보다 3배 활발"

2022.06.03 09:14:15 / 박세아 seeall@ddaily.co.kr

관련기사

스마투 상품별 거래량 비교 이미지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은 자사 '스마트한 투자 방법(이하 스마투) 서비스' 3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적립식 구매가 묶음 구매보다 더욱 많이 이뤄졌다고 3일 밝혔다.

코빗은 스마투 서비스를 출시한 지난 2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약 3개월간 상품별 거래량과 연령대, 인기 상품, 구매 주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스마투 서비스는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을 금액, 기한에 맞춰 반복 구매할 수 있는 적립식 구매와 여러 종류 가상자산을 사전에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맞춰 한 번에 구매하는 묶음 구매로 구성된다.

우선 거래량에 있어 적립식 구매 비중이 75%, 묶음 구매 비중이 25%로 적립식 구매에 3배가량의 금액이 몰렸다. 1인당 거래량을 놓고 비교해도 적립식 구매는 114만원, 묶음 구매는 57만원으로 적립식 구매 인기가 좋았다.

남녀 거래 비율에서는 적립식, 묶음 구매 두 상품에서 모두 8:2로 남성 투자자 비중이 높았다.

상품별로 거래량 비중이 높았던 연령대는 다음과 같다. 적립식 구매의 경우 30대가 거래량의 37%, 40대가 거래량의 35%를 차지했다. 30~40대가 적립식 구매 거래량의 72%를 차지한 셈이다. 이를 통해 30~40대 투자자들은 간편하게 비트코인 등 대장주 위주로 투자하는 상품에 흥미를 느낀 것을 알 수 있다.

묶음 구매의 경우 60대 이상이 거래량 31%, 50대가 거래량의 26%를 차지했다. 50~60대 이상이 묶음 구매 거래량의 57%를 차지한 셈이다. 이를 통해 50~60대 이상의 투자자들은 웨이브릿지 등 전문 금융 투자 기업이 보증한 바스켓 상품에 관심을 가진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각 상품별로 인기 있는 종목을 살펴보면 적립식 구매의 경우 전체 주문 건수의 64%가 BTC를 구매했고 나머지 36%가 ETH를 구매했다. 묶음 구매의 경우 대장주인 'BTC와 ETH’ 상품에 68%가 몰렸다. 다음으로 13%가량이 '웨이브릿지 메타버스-대체불가능토큰(NFT) 지수' 상품에 몰려 메타버스와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를 향한 꾸준한 관심을 반증했다.

이 외에는 나머지 주요 가상자산 6종, 웨이브릿지 가상자산 종합지수 묶음, 웨이브릿지 디파이(De-Fi) 지수 묶음에 주문 건수가 골고루 분포돼 있었다.

마지막으로 적립식 구매에서 구매 주기별 주문 건수를 살펴보면 일간, 주간, 월간 주기에 골고루 분포돼 있었다는 설명이다. 코빗은 월간 주문의 경우 매월 15일, 1일, 25일 등 일반적인 대금 결제일이나 급여일에 주문이 몰려 있어 기존 예적금 납입과 유사한 형태로 가상자산에 투자하는 경향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