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음달 6일부터 단계적 조정
- 재유행 대비 화장장·안치실 확충도...국비지원 

재택치료자도 외래진료센터에서 대면진료가 가능하다. 정부는 외래진료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출처:질병관리청)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전반적인 유행 규모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에 대한 단계적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조정안은 다음달 6일부터 시행 적용된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31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환자가 격리 기간동안 비대면 진료보다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외래진료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면진료 확대와 함께 재택치료자 가운데 집중관리군에 대한 모니터링 횟수는 현행 2회에서 1회로 하향 조정된다. 

정부는 화장시설 재정비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 해외 신종변이 유입 및 국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는 차원이다. 실제 올해 초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사망자 증가로 수도권 내 화장장과 안치실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238개 화장로의 개∙보수를 추진하고, 화장로 증설이 가능한 시설에 국비를 지원해 화장시설 수용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60개 화장시설에 안치냉장고와 실내외 저온안치실도 설치한다. 

중대본에 따르면 일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10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중환자 병상을 포함한 전체 병상 가동률은 10.5%까지 낮아졌다. 한때 200만명이 넘었던 재택치료자도 현재 9만명대까지 줄어든 상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