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UAM(도심항공교통) 기업 조비(Joby)에비에이션이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에어택시 상업화를 시작할 수 있는 인증을 받았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6일(현지 시각) 밝혔다. 이에따라 조비는 이날 FAA로부터 '135 항공운송업자 인증'을 받아 합법적으로 에어택시 상업 운영을 허가받았다.

이번 FAA의 인증(Part 135)은 조비가 오는 2024년 에어택시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가장 중요한 세 가지 규제 중 하나였다. 이번 인증을 통해 조비는 전기 수직 이착륙(eVTOL) 항공기를 미국 전역의 도시와 지역 사회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조비의 주가는 26일(현지 시각) FAA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과 함께 전일대비 8%대로 상승했다. 에어택시는 미래 모빌리티의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다. 특히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는 UAM 시장이 2040년 1조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비는 올해 항공기 인증 및 초기 생산 제조 운영 관련된 비용으로 6230만달러(한화 약 781억원)를 사용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