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당정책, 배당금 수익 한도 제한 삭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가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자사주 취득과 배당 재원을 확대했다.

LG(대표 구광모 권봉석)는 이사회를 열고 2024년 말까지 총 5000억원 자사주를 취득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자사주 매입은 KB증권이 대행한다. 오는 30일부터 2024년 12월31일까지 이뤄진다.

배당정책도 개선했다. 기존 ‘배당금 수익을 한도로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일회성 비경상 이익 제외)의 5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키로 한 것에서 ‘배당금 수익을 한도로’라는 제한을 없앴다.

LG는 지난 3년 동안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일회성 이익 제외)의 60% 이상을 배당했다. 올해 초에는 약 65%인 4489억원을 배당했다.

LG는 “배당금 수익을 한도로라는 제한을 없앤 것은 일시적인 자회사 이익 변동이 발생하더라도 배당재원의 안정성 및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며 “적극적인 주주환원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데 노력하는 한편 미래 준비를 위해 신사업에 투자하며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