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오사AI를 방문한 이종호 장관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지난 11일 취임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이 연일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연구개발과 정보통신기술(ICT), 과학기술혁신 등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는 부처인 만큼 업무 범위가 넓다. 상세하게는 과학기술정책부터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주기술개발과 원자력 연구와 생산, 디지털 대전환, 디지털 미디어와 온라인 플랫폼 등 소관업무를 맡고 있다.

이 장관은 취임 이후 첫 공개 행보로 ‘AI 반도체’를 점찍었다. 자신의 전공분야이기도 한 반도체 분야, 그중에서도 AI 반도체 초격차 기술 확보와 산업 확산을 통해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반도체 기술 진흥과 인력교류 등 협력 확장이 주요 의제였다.

이 장관은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AI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팹리스)인 퓨리오사AI를 방문하며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퓨리오사AI는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및 자율주행을 타겟으로 하는 AI 반도체를 설계하는 팹리스 스타트업이다.

이날 이 장관은 “최근 반도체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고, 반도체의 경제 및 안보적 역할도 커져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은 생태계를 강화하는 한편 첨단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반도체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선 메모리 리더십을 유지하면서 부족했던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AI 반도체는 초기 단계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다. 내달 과기부는 AI 반도체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하는 등 시스템반도체 경쟁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국내 OTT 업계와 상견례를 사진 이종호 장관

이어 다음날인 25일엔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와의 소통 행보에 나섰다. 정부의 국정과제 가운데 ‘글로벌 미디어 강국 실현’이 포함된 만큼, 업계의 고충을 듣고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2022년 제3차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진흥포럼’에 참석해 OTT업계가 겪고 있는 고충에 공감을 표하는 한편 해외진출 기반을 조성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럼에 앞서 이 장관은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과 허승 왓챠 이사, 고창남 티빙 사업운영국장, 조한규 카카오엔터테이먼트 부사장, 박대준 쿠팡 대표 등 5곳의 OTT 5곳과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업계에선 자율등급제 도입과 제작비 세액공제 등 시급한 과제들을 전달하고 미디어 컨트롤타워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 번째 행선지로는 ‘우주’로 택했다. 오는 6월 17일 첫 순수독자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의 2차 발사가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26일 오후 이 장관은 국내 우주개발의 전초기지로서 누리호 발사를 수행하게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발사 준비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장관은 “나로우주센터에 와서 발사를 앞두고 있는 누리호를 살펴보니 우리나라의 기술력이 많은 발전을 이루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면서 “6월 발사 준비에 최선을 다해 우주발사체 기술을 온전히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장관은 향후 다양한 산업·연구 현장 방문을 예정하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당장 다음주엔 반도체 인력 양상 현장을 찾는 한편 AI·5G·양자·바이오 등 전략기술 분야별 현장방문을 통해 민간의 성장과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