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게임 및 소프트웨어(SW) 분야의 주 52시간제에 대한 새로운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윤석열 정부의 첫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인 이영 장관이 산업계 대표를 만나며 한 말이다.

26일 이영 장관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의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에서 게임 및 SW 중소·벤처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중소기업 11개사 대표가 참여해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주 52시간제와 임금 상승으로 인해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지난 4월 중기부가 조사한 중소벤처기업 SW 인력시장에 관한 인식조사에 따르면 국내 벤처기업의 63%가 SW 분야 인력수급에 대해 ‘어려운 편’이라고 답했다.

중기부는 이영 장관이 게임·SW 분야 기업인과 자리를 마련한 이유로 “다른 업종에 비해 업무 특성상 유연한 근로시간이 필요함에 따라 어려움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영 장관은 간담회에서 “주 52시간제가 직무·업종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한 채 모든 업종에 일률적으로 도입돼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와 함께 기업경영에 지장이 없도록 산업 특성별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활용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