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GS는 디지털·친환경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핵심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5년간 21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가운데 48%에 이르는 10조원을 신사업·벤처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3대 핵심사업 부문별로 ▲GS칼텍스의 석유화학 소재사업 확대, GS에너지의 친환경 에너지 신기술 및 해외 자원개발 투자, GS EPS와 GS E&R의 신재생 발전 투자 등 에너지 부문에 14조원 ▲GS리테일의 매장 확대 및 디지털화, 신사업 성장 가속화 등 유통·서비스 부문에 3조원 ▲GS건설 및 GS글로벌의 신성장 사업 및 사회간접자본 투자 등 건설·인프라 부문에 4조원 등을 투자한다.

에너지 부문에선 GS칼텍스의 석유화학 소재사업을 확대하고, GS에너지의 친환경 에너지 신기술과 해외 자원개발에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SMR(소형모듈형원자로)과 수소·블루암모니아, 신재생 친환경 발전 등 탈탄소시대의 미래 에너지를 확보하기 위한 투자가 대거 포함됐다.

현재 GS에너지는 세계적인 SMR 기술을 보유한 뉴스케일 파워의 주주로 참여 중이다. 뉴스케일파워, 두산에너빌리티, 삼성물산과 함께 차세대 SMR 개발과 세계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의 국영석유회사(ADNOC)와 공동으로 수소·블루암모니아 사업도 개시했다. GS는 향후 5년간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발전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GS EPS와 GS E&R 등으로 친환경 미래 에너지 선점을 위한 움직임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GS는 이런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5년간 2만2000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GS의 지난 3년간 연 평균 채용인원은 3000명 수준이었으나 신사업과 디지털 전환 등에 필요한 인력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5년간 평균 4000명 이상 채용한다. 이는 30% 이상 늘어난 인원을 채용한다.

특히 벤처 투자로 간접적인 고용창출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GS 관계짜는 "투자를 확대하면 사업 생태계 전반의 성장과 함께 일자리가 늘어나는 효과도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