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볼보자동차의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가 '2022 유로앤캡 안전 테스트’에서 최고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유로앤캡(Euro NCAP)은 유럽 시장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 성능에 대한 현실적이고 독립적인 평가를 위해 1997년 설립된 기관이다. 자동차 탑승자 또는 도로 위 보행자가 부상을 입거나 사망할 수 있는 실제 사고의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안전 테스트를 진행, 이를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1~5개 스타로 안전 등급으로 발표하고 있다.

동급에서 가장 광범위한 표준 안전 기술을 기본으로 채택한 C40 리차지는 탑승자 안전 및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는 도로 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잠재적 사고 시나리오에서 운전자가 충돌을 감지하거나 피하고, 실수로 도로를 이탈했을 경우에도 차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 받은 C40 리차지는 볼보가 내놓은 순수 전기차 전용 모델로 개발된 쿠페형 SUV다.  ▲고성능 듀얼 전기모터와 사륜구동 시스템 ▲디지털 커넥티비티 패키지 ▲첨단 안전 시스템 ▲360도 카메라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 등을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