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온라인 홈페이지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이해하기 쉽게 알려주는 ‘닥터 개인정보’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27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서비스는 ▲안정성 ▲쿠키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등 3개 항목에 대해 홈페이지의 개인정보 보호수준을 시각화해 보여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안정성 영역에서는 개인정보 전송 시 암호화 여부, 피싱사이트 여부, 개인정보보호 인증 여부 등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처리하는 홈페이지인지를 알려준다. 또 인터넷상의 활동 기록인 쿠키 중 어떤 항목을 해당 홈페이지가 수집하는지, 다른 홈페이지에 제공하는 쿠키정보는 무엇인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해당 홈페이지가 고객 개인정보를 어떻게 취급하는지를 설명하는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분석해 이용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알려주는 기능도 포함됐다.

닥터 개인정보 서비스는 웹브라우저에 설치되는 확장 프로그램으로 제공된다. 개인정보보호 포털 또는 크롬 웹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닥터 개인정보 서비스가 국민들이 안심하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관련 업계에서도 개인정보 보호수준을 강화하는데 많은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확대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